게시글검색

센터소식

센터소식

12월 청소년사업팀 탐방 : 따뜻한 미디어천국, 이방인 되기 (12/4)

  • 2013-12-12 18:38:21
  • 180.182.143.60

 

12월 청소년사업팀 탐방 이야기

* 신나는애프터센터 청소년사업팀 굿데이, 단단, 오매가 월 1회 떠나는 "배움 나들이"

 

 

 

     따뜻한 미디어 천국 - 스스로넷 :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청소년사업팀의 탐방, 너무 오래간만이죠?

바빴던 10월, 11월은 건너뛰고 12월은 스스로넷!

용산구에 위치한 서울시립, 미디어 특화 센터입니다

 

CAM00129.jpg

 

이런 환영 종이를 보았을 때도 그냥 아, 좋구나! 했어요

센터 전반에 흐르는 따뜻함을 아직 감지하기 전이었죠 

 

IMG_2296.jpg

 

오래된 미디어 기기 - 카메라, 영사기 등이 1층 한쪽 벽에 놓여

작은 박물관 같아요. 

 

IMG_2310.jpg 

 

우리를 맞아주신 분은, 업무지원팀 김경은 님이셨습니다.

청소년때부터 청소년활동을 하셨고, 이 전에는 청소년문화의집에서

지도자로 활동하셨대요.

 

40분 정도 있었던 스스로넷 설명과 질의응답에서 느꼈던

가장 인상적인 것은

"미디어가 소통, 치유, 만남, 상상의 도구구나" 하는 것이었어요.

그것이 잘 느껴지고 활용되도록 프로그램이 짜여져있고, 지향과 가치가 명확하게 느껴졌습니다.

 

IMG_2303.jpg

 

그리고 둘러본 센터 곳곳. 화장실 들어가는 한켠에도

사진 동아리가 찍은 작품들이 있습니다.  

 

IMG_2294.jpg

 

1층 뉴스룸에서는 그룹 단위의 체험 팀이 오면 소정의 비용을 받고

즉석 체험을 해볼 수 있는데,

뉴스 대본도 나누어서 쓰고, PD,  앵커 등 팀을 나누어

협력 작업을 한다고 합니다.  

 

CAM00154.jpg

 

아주 오래된 건물답게 구석구석 비밀스런 공간이 많아 재밌었는데요,

한쪽 벽에 타일을 DIY로 붙이고 그 위에 사진을!

여기는 미디어대안학교를 지나, 스튜디오 올라가는 길입니다

 

IMG_2318.jpg

 

스튜디오 체험, 쨔자잔!

저 포즈를 본 김경은 선생님의 한마디

"청소년때 활동 했던 사람들은 부끄러움을 몰라요 하.하.하"

부끄러움을 모르는 청소년들이 됩시다! 굿데이처럼~! :)

 

CAM00160.jpg

 

라디오 스튜디오 입니다.

라디오 동아리 친구들이 대본도 쓰고, 녹음합니다.

내년에는 사내 방송도 해보실 예정이라네요~ 

 

IMG_2322.jpg

 

선물도 받았는데요! 유스내비라는, 서울시 청소년활동을 모두 볼 수 있는

온라인포털의 이름인데, 그 기념품입니다. 나중에 우리도

신나는애프터센터, 라든지, 청운위, 라든지 그런 양말을? 

 

IMG_2328.jpg 

 

스스로넷의 따뜻한 미디어를 보여주었던 마지막 한 장면, 소개할까해요.

관장실 앞에 붙어있던 사진 소개입니다.

미디어는 거창한 게 아닌 것 같아요,

그 사람의 몸이 그 자리에 없을 때도 서로 소통하고 느낌이 느껴지게 하는게 아닐까요?

간단한 사진 한장, 그리고 펜 하나부터 시작해봐요.

 

 

스스로넷, 앞으로의 활동도 기대되고요

자주 만나뵈면 좋겠어요~~!!!

 

 

 

     이방인이 되다 - 이태원에서 : 이슬람사원    

 

 

다음으로 방문하려던 청소년기관이 급히 취소되자,

우리는 각자 한번쯤 가보고 싶었던 그 곳으로 행선지를 돌렸습니다.

바로, 이. 태. 원.  프리덤

 

 

IMG_2333.jpg

 

그 중에서도 저 안쪽에 있던, 호기심과 의구심의 대상

그만큼 우리에게 가깝지 않았던 문화의 대표적인 그 이름

이슬람 사원. 정식으로 방문신청도 해보았습니다. 

 

IMG_2335.jpg

 

맞아주신 분은 재단법인 한국이슬람교 사무차장 박현봉님.

이슬람이 어떤 종교인지, 역사와 문화

그리고 한국 안에서의 상황은 어떠한지 들을 수 있었는데요-

 

 다른 종교적인 특징들은 문화적 호기심을 자극했고요,

그런데 한국 내 한국인 무슬림이 받고 있는 종교에 의한 차별은

참 심각하고, 우리사회가 참 획일화, 편향되어 있구나 다시 한번 느껴졌어요.

 

CAM00186.jpg

 

이태원 가면 '무섭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

그것은 외국인이 많기 때문에, 외국식 상점도 많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한국인이 이방인이 된 듯한 기분이 느껴진다는 것 같아요.

이방인이 되는 것은 '두려운' 경험이기도 하죠.

 

이방인이든 저방인이든

우리가 공고히 해왔던 경계를 없애갈 수 있다면

누구든 자유로워질텐데!

 

무슬림이 먹을 수 있는 '할랄 된 고기' 재료를 쓴

터키식 식당에 갔는데

우리도 모르게 조용조용히 조신하게 행동하게 되었습니다

 

CAM00200.jpg

 

밤이 되니 이슬람 사원은 새로운 모습이네요.

사진에서 많이 본 그런 건물 - 우리나라에도, 서울에도 있습니다 :) 

 

CAM00198.jpg

 

보너스.

사원앞에는 <사원 앞 카페>라는 곳이 있었는데

커피를 사러 잠시 들어가보니 협동조합, 지역, 마을에 대한 책이 많더라구요.

잠시 여쭤보니 <청년장사꾼>이라는 청년들의 모임에서 운영하는 1호점 가게! 

 

IMG_2356.jpg

 

이 동네에서 마을 신문도 내고, <계단전>이라는 계단이 굽이굽이 있는 골목길에서

축제도 여신다고 해요. 웬지 참 반가웠습니다 :)

 

 

6월부터 시작된 청소년사업팀 탐방이 12월로

올해의 배움나들이를 마쳤습니다.

 

내년에는 어떤 새로운 배움과 만남이 펼쳐질까요 :)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