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청소년 활동

청소년 활동

청소년문화활동 공놀 인천여행 : 활동을 마치고 떠난 겨울여행

  • 2015-03-13 13:04:39
  • 180.182.143.60

 

[후기] 공간놀이터팀 겨울여행

 

  

* 겨울여행은,

일년간 열심히 활동한 운영위원회, 기획팀 등이 떠나는 한해 마무리 나들이예요.

센터 공식프로그램은 아니지만, 함께한 멤버들, 센터지기가 같이 자유롭게

행선지를 정하고 하루 동안 꿀잼+추억을 만들어요. 2014년 고생한 열분들, 짱짱맨 ♥

 

 

2014년, 공간에서 놀았던 우리들

떠나라, 황사경보날 인천으로...........

 written by 오매

 

------------------------------------------------------------------------------------------------------------------------------------------------------------------------

 

공간놀이터 2014년 팀의 대들보, 사치(신현조)는 요번 여행 가이드를 맡았습니다.

그 입 다물라! ㅎㅎㅎ

 

 

 

같이 간 사람은 비(정지훈) : 올해 6월에 입대한다는 슬픈 소식을 Œ.....

 

 

그리고

 

 

 비에 이어 두번째 팀장을 역임한 우리의 변똥 (변예진)

 

 

인천여행을 가보자고 꼬드긴건 오매였습니다.

사치와 깨비는 난지공원에서 고기를 구워먹자고 하였으나....

거긴 평소에도 갈수 있자나.... ㅠ 라고 울먹한 오매

 

 

인천 배다리는 아주 오래된 헌책방 골목인데

지금도 여섯개 가게가 남아

역사를 이어가고 있었어요...

 

 

각자 요새 관심있는 게 뭔지 알 수 있었던 시간

 

 

서양요리책, 한국사 문제지, 추리소설, 한국현대사책, 영국 생태단체에 대한 책....

누가 산 책들일까용 ^^

 

 

배다리를 좀 더 걸어보았습니다, 그리고 발견!

 

 

짜잔, 배다리 안내소!

 

 

월요일은 휴일이지만, 지나가시던 활동가가 우릴 위해 문을 열어주셨어요

조 녀석은, 배다리에 친구가 있는 프시케에 의하면 이름이 "반달"이래요

 

 

"공간놀이터팀 왔다감"

 

 

배다리는 문구도매점도 많았습니다. "와.... 다 해보고 싶다" 놀이팀장 변똥;;;;

 

 

드디어 점심시간. 100년을 지켜온 자부심 "차이나타운의 원조" 공화춘입니다.

 

 

이 탕수육의 맛은...... 상큼하고도 고소하고, 고기맛으로 가득찼는데 쫄깃하고 바삭하고 화사해!

 

 

공화춘에서 내려다 본 인천 차이나타운 거리

 

 

한 사람이 길거리 터키 아이스크림 청년에게 낚이고 있었습니다. ㅎㅎㅎ 저걸 왜 낚여 하지만, 저 자리에 서면....

 

 

그러나 들어간 짜장면 박물관. 공화춘 100주년 기념으로 세워진 것 같았던....

 

 

ㅋㅋㅋㅋㅋㅋ크크크

 

 

오마이 변똥! 요걸 찍은 깨비는 프사를 당장 이걸로 하겠다며......

 

 

중국집의 칼과 도마... 이 박물관 재미져요~~ 요모조모!

 

 

이 뒷모습은 누구일까요? 맞춰보십셔. ㅎㅎㅎ

개항기부터 중국인 이주자들이 살던 구역을 공원으로....

 

 

어마무시한 삼국지 벽화거리

 

 

타일만 읽어도 흥미진진하지만.... 실감나는 사진을 보니 설정 촬영으로 점점 빠져 들었......

 

 

월미도 앞바다에 도착!

 

 

이건 석양이 아니고요. 황사에 가려셔 빛나는 태양 모습입니다....... 푸힛 ㅠㅠ 황사....

 

 IMG_8960.JPG

 

깨비, 사치, 변똥.

 

 

깨비, 비, 오매

 

 

가까이에서 찰칵. 뒤에 펜스에 붙은 따개비들 보이심? ㅎㅎㅎㅎ

 

 

이 때부터 약 20분간. 갈매기떼들과의 멍때림의 시간......

 

 

 

 

 

아하ㅎ하하하하하하하하.........

 

 

오늘의 하일라이트...?! 월미랜드에 도착했는데...

 

 

바이킹을 타려던 우리의 계획은.... 이걸 보고 변경되어....

 

 

탑승하고야 말았습니다.

변똥과 깨비는 속이 다 시원한 꿀잼이었다고,

비는 이 까이꺼 ㅎㅎ 관람차를 타고 싶었으나 이것도 재미났다고

오매는 정말 무섭고 싫었다고. 옛날엔 놀이기구 잘탔는데 세월호 이후에는 무섭워.....요.

 

 

삼인방은 바이킹 재도전. 두 개 중 더 재밌어 보이는 곳에 탑승. 진짜 석양도 시작되는 시간..

 

 

하강

"으헤헤헤ㅔㅎ흐흐흐흐..... 아 흐흐ㄹㄹ흐"

 

 

수직상승..........

"꺄아~~~~~~윽~~~@#$)*#$(&%(!#$)~~~익아~~~~~~~"

 

 

겨울여행, 인천에 저녁이 내려오자, 우리는 집으로. 은평으로.

같이 못간 현미, 민, 다니엘, 아리..... 그리고 호피, 윤석, 혜주, 세원. 보고 싶... 곧 또 만납시다!

 

 

 

올해는 "세상을 바꾸는 청소년문화기획자" 팀이 시작됩니다 :) 많이 함께 해주세용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